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171)
<22> 세월호는 우리의 불안한, 위험한 미래다 원문보기: www.hankookilbo.com/News/Read/A2020123116350003256 손호철의 발자국 진도 팽목항 세월호는 우리의 불안한, 위험한 미래다 편집자주 진보 정치학자 손호철 서강대 명예교수가 대한민국 곳곳을 다니며 역사적 장소와 현재적 의미를 찾아보는 ‘한국근대현대사 기행’을 매주 월요일 한국일보에 연재한다. 코로나19시대 '의미있는 여행'의 안내자가 되고자 한다. 새벽 물안개가 자욱히 내려앉은 팽목항. '진실을 인양하라.'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 울돌목은 평소 글이 막히거나 세상사가 답답하면 즐겨 찾는 곳이라, 진도대교 앞에 도착하면 으레 좌회전해 우수영으로 들어간다. 눈을 감고 울돌목의 울부짖는 회오리 바다 소리를 듣고 있으면, 이름 없는 민초들의 신음, 환호, 함성 ..
<21> 한국반핵운동 성지에서 원전과 인류의 미래를 생각한다 원문보기: www.hankookilbo.com/News/Read/A2020122416170001576 손호철의 발자국 전남 영광 한국반핵운동 성지에서 원전과 인류의 미래를 생각한다 편집자주 진보 정치학자 손호철 서강대 명예교수가 대한민국 곳곳을 다니며 역사적 장소와 현재적 의미를 찾아보는 ‘한국근대현대사 기행’을 매주 월요일 한국일보에 연재한다. 코로나19시대 '의미있는 여행'의 안내자가 되고자 한다. 영광하면 떠오르는 것이 법성포 굴비다. 법성포를 끼고 달리는 백수해안도로는 아름답기로 손꼽힌다. 이 도로를 지나 북쪽으로 달려 홍농읍 성산리 마을쪽으로 들어가면 작은 정자가 나타난다. 정자에 오르면 여섯 개의 거대한 회색 반원들이 눈앞에 나타난다. 영광 1호기에서 6호기에 이르는 원자로들이다. 그렇다. 영..
[세미나] 푸코 강의록 «“사회를 보호해야 한다”» 현정철 攻防 세미나. 푸코×알튀세르 겹쳐 읽기. 3부 푸코 강의록 «“사회를 보호해야 한다”» 저희 세미나 모임은 그 동안 푸코의 «감시와 처벌», 알튀세르의 «재생산에 대하여», 발리바르의 , «마르크스의 철학»을 함께 읽어 왔습니다. 앞으로 두 달여간 푸코의 1976년 콜레주드프랑스 강의록 «“사회를 보호해야 한다”»를 읽고자 합니다. 당장은 줌을 통해 모이려고 하지만, 방역 상황이 허락하는 대로 곧장 현정철 공방에서 모여 진행하고자 한다는 점 염두에 두셨으면 합니다. ------------------------------------------- ◇ 시간 : 매주 일요일 오후 2시부터 ◇ 시작 : 1월 10일 일요일. 이 날은 1-2강을 다룹니다 ◇ 회비 : 월 4회 기준 2만 원. 카카오뱅크 333..
<20> 5·18 정신을 영원히 기억하기 위한 오늘의 투쟁 원문보기: www.hankookilbo.com/News/Read/A2020121809090003801 손호철의 발자국 전남 광주 5·18 정신을 영원히 기억하기 위한 오늘의 투쟁 편집자주 진보 정치학자 손호철 서강대 명예교수가 대한민국 곳곳을 다니며 역사적 장소와 현재적 의미를 찾아보는 ‘한국근대현대사 기행’을 매주 월요일 한국일보에 연재한다. 코로나19시대 '의미있는 여행'의 안내자가 되고자 한다.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한평생 나가자는 뜨거운 맹세/동지는 간데없고 깃발만 나부껴/새날이 올 때까지 흔들리지 말자/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깨어나서 외치는 뜨거운 함성/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5·18민중항쟁의 대변인으로 전남도청을 사수하다 사살당한 노동운동가 윤..
<19> 농민 자주운동의 첫 승리, 함평고구마항쟁을 기억하다 원문보기: www.hankookilbo.com/News/Read/A2020121109430002653 손호철의 발자국 전남 함평 농민 자주운동의 첫 승리, 함평고구마항쟁을 기억하다 편집자주 진보 정치학자 손호철 서강대 명예교수가 대한민국 곳곳을 다니며 역사적 장소와 현재적 의미를 찾아보는 ‘한국근대현대사 기행’을 매주 월요일 한국일보에 연재한다. 코로나19시대 '의미있는 여행'의 안내자가 되고자 한다. “교수님, 올해는 뭘 심으면 좋을까요?” “농협과 정부에서 뭐 심으랍니까?” “고구마요.” “그러면 고구마 빼고 심으세요.” 이유는 정부가 심으라는 건 과잉생산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그러면 연말에 대부분 동네서 자기만 농사 성공했다면서 감사인사로 농산물을 싣고 왔다고 한 농업경제학자는 회상했다. "고..
(26) 기념은 권력의 몫이고, 기억은 우리의 몫…기억을 법제화하지 말라 원문보기: 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12222112005&code=960100 [기억전쟁, 미래가 된 과거] (26) 기념은 권력의 몫이고, 기억은 우리의 몫…기억을 법제화하지 말라 임지현 | 서강대 트랜스내셔널인문학연구소장 부정론을 부정하는 기억 7년 전 이맘때인 2013년 12월17일 ‘유럽인권재판소’는 논란이 된 판결을 하나 내렸다. 아르메니아 제노사이드 부정론의 법적 처벌이 유럽인권협약 10조에서 보장한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것이었다. 아르메니아 제노사이드는 1915년 터키 건국의 아버지 엔베르 파샤와 청년터키당의 ‘통일진보위원회’ 주도로 약 150만명의 아르메니아인이 학살된 최초의 근대적 제노사이드였다. 이야기는 2005년..
주체의 해석학 - 미셸 푸코 원문보기: www.hani.co.kr/arti/culture/book/976831.html?fbclid=IwAR38qoOvHLWK0nRTURq38TcwqemNQMOrWOhQI36SoSNAC6CtCAqRww9GhoI 신체의 길에 박힌 자기배려의 로고스 영성, 양생술, 죽음의 수련, 자기 자신으로 되돌아가기. 이 책은 자기계발서나 명상서에 나올 법한 언어들로 가득하다. 푸코는 자기배려를 활쏘기에 비유하면서 자기 주변에 공(空)을 만들고 소음으로 정신이 분산되는 것을 막는 행위라고도 말한다. 나는 존재가 흔들릴 때 이 책을 만났다. 나비는 이리저리 날아도 꽃송이를 잘도 찾는데, 내 세상일은 엉망이 되고, 급기야 내려앉을 몸마저 망치고 있었다. 묵묵부답인 삶을 앞에 둔 그 시절, 나는 이 책으로 삶을 견뎌냈다...
<18> 토벌대의 두 얼굴: 차일혁과 김종원 원문보기: www.hankookilbo.com/News/Read/A2020120412370002072 손호철의 발자국 전남 구례 화엄사 토벌대의 두 얼굴: 차일혁과 김종원 편집자주 진보 정치학자 손호철 서강대 명예교수가 대한민국 곳곳을 다니며 역사적 장소와 현재적 의미를 찾아보는 ‘한국근대현대사 기행’을 매주 월요일 한국일보에 연재한다. 코로나19시대 '의미있는 여행'의 안내자가 되고자 한다. 지리산에 많은 절들이 있지만, 지리산을 대표하는 절은 역시 구례의 화엄사다. 화엄사로 가기 위해 폭우를 뚫고 지리산 남쪽으로 들어서자 '화엄경'의 위력인 듯 맑은 날씨가 나타났다. 일주문을 지나 절로 들어가자, 천년고찰에 어울리지 않는 추모비가 나를 맞았다. ‘차일혁경무관 추모비’다. 차일혁, 그가 누구이기에 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