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기억전쟁, 미래가 된 과거

(7)
(7) 강제징용? 강제동원?…올바른 기억은 올바른 명명에서 시작된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03312152005&code=940100#csidxe72e2bb3aa08efd9669540fc1817ad1 [기억전쟁, 미래가 된 과거] (7) 강제징용? 강제동원?…올바른 기억은 올바른 명명에서 시작된다 강정석 | 서강대 트랜스내셔널인문학연구소 HK+연구교수 강제동원을 어떻게 기억할 것인가 한·일 간 기억전쟁이 갈수록 태산이다. 전장의 한복판에는 일제 강제동원 문제가 있다. 한·일 위안부 합의에서 한국 대법원의 강제동원 배상 판결, 일본의 대한 수출규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로 이어지는 날선 공방 속에 민족주의와 국가주의로 무장한 주장이 고개를 든다. 일본 정부가 일제 강제동원..
(6) 기지촌에서 투기촌으로 바뀐 이태원, 혐오와 망각의 여성착취사 원문 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03180600015&code=940100 [기억전쟁, 미래가 된 과거] (6) 기지촌에서 투기촌으로 바뀐 이태원, 혐오와 망각의 여성착취사 김주희 | 서강대 트랜스내셔널인문학연구소 HK+연구교수 기지촌 여성에 대한 새로운 추방령 3월8일은 ‘세계 여성의 날(International Women’s Day)’이다. 여성은 태어나는 것이 아니라 사회적 관계 안에서 여성이 된다. 그러므로 ‘여성의 날’을 기억하고 기념하는 활동은 여성을 사회적 존재로 만들어낸 역사와 제도를 드러내고 질문하는 작업을 포함한다. 이는 우리가 사회적으로 배제된 여성들을 기억해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이들이 측은하..
(5) 겨레·헌신·일꾼 … 교가 속에 쟁쟁한 식민주의·국가주의 유산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03032211005&code=940100#csidxe52d05e86f0c23fb4367fc7a0e9b317 [기억전쟁, 미래가 된 과거] (5) 겨레·헌신·일꾼…교가 속에 쟁쟁한 식민주의·국가주의 유산 배묘정 | 서강대 트랜스내셔널인문학연구소 HK+연구교수 교가 - 식민주의 전승과 소리의 기억 긴 겨울을 뚫고 만물이 생동하는 3월이다. 매년 이맘때면 계절의 변화와 함께 새롭게 기지개를 켜는 곳이 있다. ‘학교’가 바로 그곳이다. 예상치 못한 사태로 인해 일선 학교에서는 학사일정의 혼선이 빚어진 상황이지만, 신입생들을 맞을 채비로 학교는 그 어느 곳보다 분주하다. 신입생의 신분으로 맞이하..
(4) 재난을 기억하는 것은 상실을 위로하는 것이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02190600005&code=940100#csidx9803a0f11b194ab8c1ce062ffd48c38 [기억전쟁, 미래가 된 과거] (4) 재난을 기억하는 것은 상실을 위로하는 것이다 박현선 | 서강대 트랜스내셔널인문학연구소 HK+연구교수 재난 아카이브 - 모든 것을 무릅쓴 기록들 재난이 도처에 있다. 매일 호흡하는 공기 속에, 배관을 따라 흘러드는 이웃의 하수 속에, 차가운 광선을 뿜으며 뉴스를 전하는 TV 화면 위에, 고층 빌딩에서 떨어져 내리는 뜨거운 몸들 사이에 재난이 있다. 무엇이 재난을 만들어내는가? 고대의 재난은 비일상의 영역, 비극과 파토스의 세계에서 벌어졌다. 그리..
(3) ‘위안부’의 실증은 끝났다, 이젠 ‘초국적 방법의 기념’을 고민해야 한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02050600025&code=940100#csidxce493866bc884f986d1c0a7c52f3fbb [기억전쟁, 미래가 된 과거] (3) ‘위안부’의 실증은 끝났다, 이젠 ‘초국적 방법의 기념’을 고민해야 한다 이헌미 | 서강대 트랜스내셔널연구소 HK+연구교수 여자의 얼굴을 한 전쟁 - 일본군 ‘위안부’의 기억과 기념 서울지하철 6호선 삼각지역 12번 출구로 나와, 미군기지 철조망 담장을 따라 걷다 보면 용산 전쟁기념관이 있다. 기념관의 전경을 지배하는 것은 거대한 6·25전쟁 조형물이다. 그 중심에 “6·25전쟁의 고난과 고통의 상처를 표현하고 선열들의 숭고한 희생정신과 호국정..
(2) 한 공간, 어긋난 기억…‘정치의 격투장’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01212155005&code=940100#csidx04e13038ad94b34adb2dfe5b6888fd0 기억전쟁, 미래가 된 과거 (2) 한 공간, 어긋난 기억…‘정치의 격투장’ 정일영 | 서강대 트랜스내셔널인문학연구소 HK+연구교수 효창공원 미래를 기억하는 공간을 위해 장소에는 기억‘들’이 깃든다. 기억들은 퇴적층처럼 쌓이기도 하고, 같은 장소 속에서 상이한 기억들이 갈등을 거듭하기도 한다. ‘역사문화 특화형’ 도시 재생지역에 새롭게 선정된 효창공원 일대도 여러 기억이 다양한 방식으로 공존하는 공간이다. 서울시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국가보훈처와 함께 ‘효창 독립 100년 ..
(1) ‘기억을 학살하라’…그들이 비극의 역사를 부정하는 법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01072206005&code=940100&fbclid=IwAR1jlHhOZCUEjoKgpJZTaPQW5ooLwIsp5fbE8RrwWIk_Omz9c-Bh-HRoq88#csidx0fdd8e199142affbd4ccc01fef7ac12 기억전쟁, 미래가 된 과거 (1) ‘기억을 학살하라’…그들이 비극의 역사를 부정하는 법 임지현 | 서강대 트랜스내셔널인문학연구소장 부정론을 부정한다 서강대 트랜스내셔널인문학연구소의 프로젝트 연구팀 ‘지구적 기억의 연대와 소통’이 기획시리즈 ‘기억전쟁: 미래가 된 과거’를 시작한다. 이 시리즈는 한반도를 포함해 전 지구적 기억공간에서 과거를 둘러싸고 벌어지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