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한국일보] 손호철의 발자국

(22)
<22> 세월호는 우리의 불안한, 위험한 미래다 원문보기: www.hankookilbo.com/News/Read/A2020123116350003256 손호철의 발자국 진도 팽목항 세월호는 우리의 불안한, 위험한 미래다 편집자주 진보 정치학자 손호철 서강대 명예교수가 대한민국 곳곳을 다니며 역사적 장소와 현재적 의미를 찾아보는 ‘한국근대현대사 기행’을 매주 월요일 한국일보에 연재한다. 코로나19시대 '의미있는 여행'의 안내자가 되고자 한다. 새벽 물안개가 자욱히 내려앉은 팽목항. '진실을 인양하라.'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 울돌목은 평소 글이 막히거나 세상사가 답답하면 즐겨 찾는 곳이라, 진도대교 앞에 도착하면 으레 좌회전해 우수영으로 들어간다. 눈을 감고 울돌목의 울부짖는 회오리 바다 소리를 듣고 있으면, 이름 없는 민초들의 신음, 환호, 함성 ..
<21> 한국반핵운동 성지에서 원전과 인류의 미래를 생각한다 원문보기: www.hankookilbo.com/News/Read/A2020122416170001576 손호철의 발자국 전남 영광 한국반핵운동 성지에서 원전과 인류의 미래를 생각한다 편집자주 진보 정치학자 손호철 서강대 명예교수가 대한민국 곳곳을 다니며 역사적 장소와 현재적 의미를 찾아보는 ‘한국근대현대사 기행’을 매주 월요일 한국일보에 연재한다. 코로나19시대 '의미있는 여행'의 안내자가 되고자 한다. 영광하면 떠오르는 것이 법성포 굴비다. 법성포를 끼고 달리는 백수해안도로는 아름답기로 손꼽힌다. 이 도로를 지나 북쪽으로 달려 홍농읍 성산리 마을쪽으로 들어가면 작은 정자가 나타난다. 정자에 오르면 여섯 개의 거대한 회색 반원들이 눈앞에 나타난다. 영광 1호기에서 6호기에 이르는 원자로들이다. 그렇다. 영..
<20> 5·18 정신을 영원히 기억하기 위한 오늘의 투쟁 원문보기: www.hankookilbo.com/News/Read/A2020121809090003801 손호철의 발자국 전남 광주 5·18 정신을 영원히 기억하기 위한 오늘의 투쟁 편집자주 진보 정치학자 손호철 서강대 명예교수가 대한민국 곳곳을 다니며 역사적 장소와 현재적 의미를 찾아보는 ‘한국근대현대사 기행’을 매주 월요일 한국일보에 연재한다. 코로나19시대 '의미있는 여행'의 안내자가 되고자 한다.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한평생 나가자는 뜨거운 맹세/동지는 간데없고 깃발만 나부껴/새날이 올 때까지 흔들리지 말자/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깨어나서 외치는 뜨거운 함성/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5·18민중항쟁의 대변인으로 전남도청을 사수하다 사살당한 노동운동가 윤..
<19> 농민 자주운동의 첫 승리, 함평고구마항쟁을 기억하다 원문보기: www.hankookilbo.com/News/Read/A2020121109430002653 손호철의 발자국 전남 함평 농민 자주운동의 첫 승리, 함평고구마항쟁을 기억하다 편집자주 진보 정치학자 손호철 서강대 명예교수가 대한민국 곳곳을 다니며 역사적 장소와 현재적 의미를 찾아보는 ‘한국근대현대사 기행’을 매주 월요일 한국일보에 연재한다. 코로나19시대 '의미있는 여행'의 안내자가 되고자 한다. “교수님, 올해는 뭘 심으면 좋을까요?” “농협과 정부에서 뭐 심으랍니까?” “고구마요.” “그러면 고구마 빼고 심으세요.” 이유는 정부가 심으라는 건 과잉생산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그러면 연말에 대부분 동네서 자기만 농사 성공했다면서 감사인사로 농산물을 싣고 왔다고 한 농업경제학자는 회상했다. "고..
<18> 토벌대의 두 얼굴: 차일혁과 김종원 원문보기: www.hankookilbo.com/News/Read/A2020120412370002072 손호철의 발자국 전남 구례 화엄사 토벌대의 두 얼굴: 차일혁과 김종원 편집자주 진보 정치학자 손호철 서강대 명예교수가 대한민국 곳곳을 다니며 역사적 장소와 현재적 의미를 찾아보는 ‘한국근대현대사 기행’을 매주 월요일 한국일보에 연재한다. 코로나19시대 '의미있는 여행'의 안내자가 되고자 한다. 지리산에 많은 절들이 있지만, 지리산을 대표하는 절은 역시 구례의 화엄사다. 화엄사로 가기 위해 폭우를 뚫고 지리산 남쪽으로 들어서자 '화엄경'의 위력인 듯 맑은 날씨가 나타났다. 일주문을 지나 절로 들어가자, 천년고찰에 어울리지 않는 추모비가 나를 맞았다. ‘차일혁경무관 추모비’다. 차일혁, 그가 누구이기에 역사..
<17> 슬픈 빨치산의 역사, 보수와 진보의 공존을 가르치다 원문보기: www.hankookilbo.com/News/Read/A2020112613420000695 손호철의 발자국 전북 남원 지리산 슬픈 빨치산의 역사, 보수와 진보의 공존을 가르치다 편집자주 진보 정치학자 손호철 서강대 명예교수가 대한민국 곳곳을 다니며 역사적 장소와 현재적 의미를 찾아보는 ‘한국근대현대사 기행’을 매주 월요일 한국일보에 연재한다. 코로나19시대 '의미있는 여행'의 안내자가 되고자 한다. 와운마을. 남원 뱀사골의 지리산 토벌 충혼탑을 지나 산을 오르면 빨치산들이 인쇄소로 사용했다는 석실이 나타난다. 커다란 바위들이 겹쳐져 천혜의 아지트를 만드는 곳이다. 와운(臥雲)마을은 다시 한참을 올라가야 나타난다. 말 그대로 구름이 누워있는, 해발 800m의 마을이다. 이곳은 위치 때문에 한국전..
<16> 노동자 자주관리운동의 현장에서 낙후한 산업민주주의를 생각한다 원문보기: www.hankookilbo.com/News/Read/A2020112012080004024 손호철의 발자국 전남 화순 화순탄광 노동자 자주관리운동의 현장에서 낙후한 산업민주주의를 생각한다 편집자주 진보 정치학자 손호철 서강대 명예교수가 대한민국 곳곳을 다니며 역사적 장소와 현재적 의미를 찾아보는 ‘한국근대현대사 기행’을 매주 월요일 한국일보에 연재한다. 코로나19시대 '의미있는 여행'의 안내자가 되고자 한다. 탄핵당하긴 했지만 박근혜가 한국정치에 남긴 중요한 기여가 있다. ‘경제민주화’를 대선공약으로 내걺으로써 민주주의가 단순히 ‘정치적 민주주의’ 문제라는 통념을 깨준 것이다. 그러나 민주주의가 (사상의 자유 등과 관련한) ‘정치적 민주주의’와 (생존권과 관련한) ‘경제적 민주주의’만으로 구성..
<15> 좌익의 우익 학살 또한 똑같이 비판받아야 한다 원문보기: www.hankookilbo.com/News/Read/A2020111214560003894 손호철의 발자국 전남 여수 손양원 목사 순교기념관 좌익의 우익 학살 또한 똑같이 비판받아야 한다 편집자주 진보 정치학자 손호철 서강대 명예교수가 대한민국 곳곳을 다니며 역사적 장소와 현재적 의미를 찾아보는 ‘한국근대현대사 기행’을 매주 월요일 한국일보에 연재한다. 코로나19시대 '의미있는 여행'의 안내자가 되고자 한다. ‘손동신, 순천중학생 18살.’ ‘손동인, 순천사범대학교 기독교학생회장 23살.’ 여수공항 근방의 손양원 목사 순교기념관 앞에는 손 목사에 앞서 순교한 두 아들의 기념비가 세워져 있다. 이들은 여순 사건 당시 좌익 학생들에 의해 ‘친미예수쟁이’라고 인민재판에 회부돼 총살형을 당한 비극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