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현대정치철학연구회

전체 글177

<16> 노동자 자주관리운동의 현장에서 낙후한 산업민주주의를 생각한다 원문보기: www.hankookilbo.com/News/Read/A2020112012080004024 손호철의 발자국 전남 화순 화순탄광 노동자 자주관리운동의 현장에서 낙후한 산업민주주의를 생각한다 편집자주 진보 정치학자 손호철 서강대 명예교수가 대한민국 곳곳을 다니며 역사적 장소와 현재적 의미를 찾아보는 ‘한국근대현대사 기행’을 매주 월요일 한국일보에 연재한다. 코로나19시대 '의미있는 여행'의 안내자가 되고자 한다. 탄핵당하긴 했지만 박근혜가 한국정치에 남긴 중요한 기여가 있다. ‘경제민주화’를 대선공약으로 내걺으로써 민주주의가 단순히 ‘정치적 민주주의’ 문제라는 통념을 깨준 것이다. 그러나 민주주의가 (사상의 자유 등과 관련한) ‘정치적 민주주의’와 (생존권과 관련한) ‘경제적 민주주의’만으로 구성.. 2020. 11. 23.
<15> 좌익의 우익 학살 또한 똑같이 비판받아야 한다 원문보기: www.hankookilbo.com/News/Read/A2020111214560003894 손호철의 발자국 전남 여수 손양원 목사 순교기념관 좌익의 우익 학살 또한 똑같이 비판받아야 한다 편집자주 진보 정치학자 손호철 서강대 명예교수가 대한민국 곳곳을 다니며 역사적 장소와 현재적 의미를 찾아보는 ‘한국근대현대사 기행’을 매주 월요일 한국일보에 연재한다. 코로나19시대 '의미있는 여행'의 안내자가 되고자 한다. ‘손동신, 순천중학생 18살.’ ‘손동인, 순천사범대학교 기독교학생회장 23살.’ 여수공항 근방의 손양원 목사 순교기념관 앞에는 손 목사에 앞서 순교한 두 아들의 기념비가 세워져 있다. 이들은 여순 사건 당시 좌익 학생들에 의해 ‘친미예수쟁이’라고 인민재판에 회부돼 총살형을 당한 비극의 .. 2020. 11. 23.
과거청산과 시민의 정치적 책임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학술심포지엄]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학술심포지엄 과거청산과 시민의 정치적 책임 이 행사는 한국 과거청산의 모델을 세웠던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과거청산에 대한 시민의 정치적 책임과 시민사회의 역할을 새롭게 모색하는 학술적 실천으로 기획되었습니다. 과거청산을 국가주도에서 시민사회 주도의 사회적 의제로 사고하는 인식의 전환과 함께 정치적 책임 관점에서 시민사회와 시민 개개인이 과거청산에 개입할 수 있는 실천의 영역들을 모색하고자 합니다.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일시: 2020. 11. 28.(토) 13:00~18:00 참여: 아래 링크로 신청하면 심포지엄 당일 접속링크 발송 forms.gle/4AKuKrpZNzghRrKYA 주최: 문화/과학, 현대정치철학연구회, 문화사회연구소, 과거사연구자.. 2020. 11. 14.
(23) 외화벌이로 점철된 고난과 희생의 서사…그들은 부끄럽지 않았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11102125005&code=960100#csidxe89b1e0cc46d85e986cd661d34372b6 [기억전쟁, 미래가 된 과거] (23) 외화벌이로 점철된 고난과 희생의 서사…그들은 부끄럽지 않았다 이유재 튀빙겐대학교 한국학교수 파독 광부 ‘파독 광부·간호사’에 대한 기억은 한국에서 대체로 긍정적이다. 그들이 1960~1970년대 보릿고개 시기에 멀고 먼 타지에 가서 어려운 노동조건하에 외화를 벌어 고국의 경제발전에 이바지했다는 서사가 지배적이다. 그들이 본인을 위해서는 거의 돈을 쓰지 않고, 봉급의 대부분을 고국에 있는 가족에게 매달 송금한 사실은 널리 알려져 있다. 몇 년 .. 2020. 11. 12.
<14> 국가보안법의 단초가 된 '여순사건'의 비극 원문보기: www.hankookilbo.com/News/Read/A2020110609440005508 손호철의 발자국 전남 여수 순천 국가보안법의 단초가 된 '여순사건'의 비극 편집자주 진보 정치학자 손호철 서강대 명예교수가 대한민국 곳곳을 다니며 역사적 장소와 현재적 의미를 찾아보는 ‘한국근대현대사 기행’을 매주 월요일 한국일보에 연재한다. 코로나19시대 '의미있는 여행'의 안내자가 되고자 한다. 여수·순천(여순)과 제주. 모두 남쪽에 있는 대표적인 관광지다. 남해를 사이에 두고 서로 마주 보고 있지만 별다른 관계가 없는 것처럼 보인다. 그렇지 않다. 이 두 지역은 한국현대사에 아주 밀접하게 관련돼 있다. 두 지역의 대표적 비극인 제주의 4·3과 ‘여순사건’은 떼려야 뗄 수 없는 사이이기 때문이다. “.. 2020. 11. 9.
꿈의 해석 - 지그문트 프로이트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968803.html?fbclid=IwAR36BOYBP-n5mxdeN7RBW3pvyOykim2jTQ7KhodKAbYF4tBnt-EcCDwqEGU#csidxf2d7b60cb30ef91b08982ab040408ef 무의식, 미래를 만드는 전사 어느 여름날 프로이트는 벨뷔 집에서 ‘이르마의 주사 꿈’이라는 역사적 꿈을 꾼다. 그는 이 꿈을 해석하고 나서 친구 플리스에게 이렇게 쓴다. “자네는 언젠가 그 집에 다음과 같은 문구가 새겨진 대리석 탁자가 놓이는 것을 상상할 수 있겠는가? ― 1895년 7월24일 이 집에서 지그문트 프로이트에게 꿈의 비밀이 드러나다.” 밖으로 나타난 ‘꿈-내용’(Trauminhalt)은 간략하다. 프로.. 2020. 11. 6.
[서강트인나루 북토크] 비혁명의 시대: 1991년 5월 이후 사회운동과 정치철학 서강대학교 트랜스내셔널인문학연구소 산하 지역인문학센터 ‘서강트인나루’에서 의 저자 김정한 선생님을 모시고 2020년 11월 19일(목) 오후 4시, 여섯 번째 북토크 을 진행합니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12년 동안 혁명을 꿈꾸던 사람들이 흩어진 1991년 5월 이후의 사회운동과 정치철학의 풍경을 다시 돌아보았습니다. 가 궁금한 분들은 아래 주소로 신청해주세요. 북토크 당일 ZOOM 접속 주소를 개별적으로 안내해드리겠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강연: 김정한 ( 저자, 서강대 트랜스내셔널인문학연구소) 사회: 임지현 (서강대 트랜스내셔널인문학연구소) 토론: 김원 (한국학중앙연구원), 진태원 (고려대 민족문화연구원) 일시: 2020년 11월 19일(목) 오후 4시-6시 장소: CGSI ZOOM 온라인 .. 2020. 11. 6.
[좌담회] 알프 뤼트케 선집 출간 기념 특별 좌담회 <한국 일상사 연구, 어디로 갈 수 있는가> 알프 뤼트케 선집 출간 기념 특별 좌담회 한국 일상사 연구, 어디로 갈 수 있는가 서강대 트랜스내셔널인문학연구소에서는 출간을 기념하여 이 책의 엮은이와 옮긴이, 그리고 한국 일상사 연구자들을 모시고 독일 일상사 연구의 성과와 한국 일상사 연구의 현황 및 과제를 살펴보는 특별 좌담회를 진행합니다. 독일과 한국이라는 서로 다른 역사적 공간을 넘나드는 트랜스내셔널한 대화가 일상사 연구와 문제의식에 어떤 파열음과 불협화음을 낳고 어떤 지적 긴장을 불어 넣을 수 있는가를 고민해보려 합니다. 좌담회 당일 ZOOM 접속 주소를 개별적으로 안내해드리겠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사회: 이상록(국사편찬위원회) 엮은이의 말: 이유재(튀빙겐대) 토론: 김영미(국민대) 정일영(서강대) 황병주(역사문제연구소) 옮긴이의 말.. 2020. 11. 6.
(22) 국가폭력의 희생자로 인정받으려면, 국가의 기억에 편입돼야 하는 모순 원문보기: 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10272129005&code=960100 [기억전쟁, 미래가 된 과거] (22) 국가폭력의 희생자로 인정받으려면, 국가의 기억에 편입돼야 하는 모순 김성례 | 서강대 명예교수 제주4·3 사건의 ‘위령’ 암매장 뒤 발굴된 유해의 현전은 사람들에게 정서적 책무감을 줘 학살에 대한 기억 대면하게 하고 4·3영령으로서의 지위를 획득 지난 20세기는 대량살상의 시대였고 냉전체제의 구축이 지배적인 역사를 차지한다. 포스트콜로니얼 경험을 공유하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신생국가에서는 냉전 이데올로기의 갈등으로 인해 내전을 겪으며 국가폭력에 의한 대량살상과 사회적 파괴가 공동체 의식과 문화적 정체성의 위기를 초래했다.. 2020. 11. 2.